팻말들기
[차별잇수다] 차별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요?
빠띠
41
목표 팻말 1000
129일 지남

차별에 맞서는 용기를 잇는 수다, 차별잇수다


우리의 차별 이야기가 만나 공명할 때 
차별에 맞서는 대안이 생깁니다.

차별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요?

내가 겪었던 차별 경험, 그때 받았던 느낌을 자유롭게 써주세요.

길동이

지하철 7호선 탈려고 기다릴 때, 내 옆에 휠체어 타시는 분이 있었는데. 저기요, 휠체어분 먼저 타시고 엘리베이터 타세요, 했는데 장애가 뭐 대단하냐고 욕 먹었어요. 아직도 화가 나요.

더보기 더보기
20대장애여성

나는 지하철에서 말을 걸거나 허락없이 내 몸을 만질 때 불쾌하고 무시당하는 기분이었어. 그때 나는 말하고 싶지 않다고, 동의없이 내 몸을 만지는 게 불편하다고 했어. 왜냐면 이게 불편하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어. 아무도 말해준 적이 없을 것 같아서.

더보기 더보기
지하철 타면 스트레스...

휠체어를 타는 친구와 지하철을 타는 일이 종종 있다.
퇴근 시간에 지하철 타게 되면. 너무 자연스럽게 휠체어에 기대서 가는 사람들도 있다. 지하철 칸에 너무 빼곡하게 사람들이 많은데, 휠체어 건드리지 말라고 얘기하기도 그렇고. 뭔가 대놓고 얘기하는 게 아니라 우리 들으라는듯이, 궁시렁거리듯..장애인이 왜 이 시간에 돌아다니냐고 말하는 걸 들으면 화가 나는데 뭐라고 대꾸를 못했다.

더보기 더보기
한국말잘하는게신기합니까?...

한국으로 귀화한지 어느덧 20년이 넘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어느 나라사람이냐, 한국어는 왜이렇게 잘하냐 물어봅니다. 언제까지 이런 질문을 들어야하나 싶어요.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처음 만난 사람부터, 몇 번 만났지만 그리 친하지 않은 사람까지...그런 질문을 받으면 제 삶의 궤적을 설명해야할까요? 답답해요. 그만 설명하고 싶어요.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