팻말들기
[차별잇수다] 차별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요?
빠띠
105
목표 팻말 1000
164일 지남

차별에 맞서는 용기를 잇는 수다, 차별잇수다


우리의 차별 이야기가 만나 공명할 때 
차별에 맞서는 대안이 생깁니다.

차별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요?

내가 겪었던 차별 경험, 그때 받았던 느낌을 자유롭게 써주세요.

더 보기
가족 19
성별정체성 14
일터 14
성적지향 13
병력 12
여성 8
대중교통 7
성소수자 7
결혼 6
의료기관 5
성별고정관념 4
성역할 4
시선 4
장애인차별 4
커밍아웃 4
학교 4
가족구성권 3
고정관념 3
머리 3
병원 3
비혼 3
3
외모 3
인종 3
출신학교 3
학력 3
가난 2
나이 2
나이차별 2
빈곤 2
성별이분법 2
성역할고정관념 2
성차별 2
아웃팅 2
알바노동자권리 2
여성차별 2
여자할일 2
외모차별 2
주거 2
질문 2
2
차별 2
차별잇수다 2
출신국가 2
화장실 2
회식 2
가족이라도차별하지마 1
감염인 1
갑질 1
건강보험 1
검열 1
결혼유무상관마 1
공감받지못함 1
공중화장실 1
과잉진료비 1
교수권력 1
국적 1
권리 1
귀가시간 1
나이묻지마 1
나이어린 1
남성성 1
남자같은이름 1
남자옷 1
남자할일 1
노동 1
노동도 1
다양한가족구성권 1
대중목욕탕 1
동물병원 1
1
막내 1
만만한게애와엄마 1
명절스트레스 1
문화 1
미용실 1
밖으로 1
반말 1
병력차별 1
부당해고 1
서열 1
설거지 1
성적 1
성폭력 1
쇼핑 1
신입 1
심부름 1
아르바이트노동자 1
안전한공간 1
언어 1
여성스러운 1
여자옷 1
예민해지자 1
예술계내성차별 1
예술계내성폭력 1
왜곡된정보 1
외국인 1
외모평가 1
요즘여자들 1
위계 1
육아 1
의료차별 1
의사소통 1
이동권 1
이사 1
이주민 1
인권감수성 1
인종차별 1
일인가구 1
입사거부 1
입을 1
자유롭게 1
장애 1
접근권 1
정상성 1
정신장애 1
조현병 1
지역차별 1
직업 1
진료거부 1
짧은머리 1
차별아웃 1
차별철폐 1
출신민족 1
출신지역 1
취업 1
1
타인의몸을함부로만지지마세요 1
탕비실 1
택시 1
페미니스트 1
피부색 1
화장 1
활동보조 1
회의 1
흉터 1
왜 그렇게 캐물을까

내가 게스트 하우스에서 일할 때 사장이랑 같이 일 하는 남자 직원이 당연하게 "여자친구가 없냐"는 질문을 했고 지금은 없다고 대답했어. 사회적으로 '여성스럽다'라고 자주 언급되는 몇가지 특성들을 근거로 "게이가 아니냐" 등 자기들끼리 갑론을박을 벌이더라. 그리고 이성 문제에 대한 얘기가 나올때마다 은근슬쩍 떠보고 집요하게 물어봤어. 너무 너무 불편했고 내 성적 지향이 왜 그렇게 중요한가 물음이 들었어. 걸음걸이가지도고 뭐라하고...

더보기 더보기
성적지향으로 조롱하지마세요...

나는 직장내 회식 자리에서 "너 남자 좋아하는 거 아니야?" "조심해 쟤가 너 좋아할 수도 있어" 등 조롱 섞인 대화를 들었다. 그러나 그들의 상상들이기 때문에 아무말 할 수 없었어.

더보기 더보기
당당할 그 날을 꿈꾸며...

동성파트너를 드러내고 다닐 수 없는 현실입니다. 회사나 친척모임에서 "누구 만나는 사람없냐" "결혼은 안하냐"고 물어보는데 그때 마다 결혼생각없다고 밖에 말할 수 없어서 갑갑하고 용기가 이정도 밖에 안되는 거 같아서 우울해지곤합니다. 커밍아웃을 하고 싶지만 그 다음도 너무 두렵고요. 제 파트너한테도 피해가 갈까봐 무서워요.

더보기 더보기
언제까지 나를 설명해야......

저는 2014년에 부모님께 처음으로 트랜스젠더 여성이라고 커밍아웃을 했어요. 그 후 여러 갈등이 있었지만 지금은 여러 상황을 거쳐 부모님께 인정을 받고 받아들여지고 있어요. 그런데 여기서 더 넘어가서 친척들이 문제가 되더라고요. 부모님이 삼촌이나 고모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못 하겠다고 말해서 한동안은 친척들을 거의 못 만난다고 살았어요. 최근 어머니의 환갑 모임 떄 친가 쪽 친척을 만났는데 그때의 그 어색함이 현재까지도... 그 후 친척들을 안 만나고 있죠. 근데 곧 조카의 돌잔치가 다가오면서 어쩔 수 없이 친척들을 보아야할 상황이 생겨요. 한국사회에서 가족이라는 게 단지 직계 혈족 만이 아닌 친척들까지도 모두 연결되어 있기에 하나 하나 나를 설명해야 하는 상황이 아직도 많이 힘드네요.

더보기 더보기
내가 나로 존재할 수 있는 ...

나는 내 정체성을 가족에게 밝혔을 때 매우 화가 나고 우울했었어. 그 때 나는 가족에게 내가 퀴어여성이라고 (트랜스 여성, 에이섹슈얼, 인터센스) 했는 데 가족은 내가 자폐인이라고 말했고, 자꾸 유성애자에 남성이라고 부르는 걸 고집했기 때문이야.

더보기 더보기
나는 소유물이 아니야...

저는 성소수자 입니다. 애인도 있고요. 그런데 커밍아웃은 커녕 평소에 제가 어디 가서 뭘 하는지 뭘 좋아 하는지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잘하지 않아요. 애인이 있다는 건 눈치 챘을수도, 아닐수도 있는 데 지금처럼 모른 척 하기를 바랄뿐이에요. 왜냐면 저는 제 가족을 신뢰할 수 없기 때문이죠. 제가 뭘 말하든 저를 미성숙한 취급을 하고 제가 관심갖는 것이 비주류적이라서 제가 무엇에 흥미를 갖고 있는지 관심갖지 않고 구속하고 소유물로 취급하네요. 그리고 표면적이고 물질적인 지원만 해준다고 신뢰가 가능 할 리가 없잖아요.

더보기 더보기
왜결혼안하느냐묻지마라...

집을 구하기 위해 파트너와 함께 부동산을 돌아다니거나 집주인을 만날때 "직장인인가, 학생인가, 자매사이인가" 등에 대해 많이 물어본다. 그럴때 마다 불편하다. 또 계약서 쓸 때 파트너와 나의 나이를 보고 "결혼은 왜 안하고 친구 둘이 사냐"며 아무렇지 않게 훈수를 둔다. 그런 상황이 싫다. 부동산이나 집 주인이 집을 소개할 때 "신혼부부가 살기 딱 좋다" 얘기하는 것도 듣기 싫다. 부동산에서는 같은 손님이어도 신혼 부부를 선호하기도 한다.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