팻말들기
[차별잇수다] 차별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요?
빠띠
105
목표 팻말 1000
164일 지남

차별에 맞서는 용기를 잇는 수다, 차별잇수다


우리의 차별 이야기가 만나 공명할 때 
차별에 맞서는 대안이 생깁니다.

차별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요?

내가 겪었던 차별 경험, 그때 받았던 느낌을 자유롭게 써주세요.

더 보기
가족 19
성별정체성 14
일터 14
성적지향 13
병력 12
여성 8
대중교통 7
성소수자 7
결혼 6
의료기관 5
성별고정관념 4
성역할 4
시선 4
장애인차별 4
커밍아웃 4
학교 4
가족구성권 3
고정관념 3
머리 3
병원 3
비혼 3
3
외모 3
인종 3
출신학교 3
학력 3
가난 2
나이 2
나이차별 2
빈곤 2
성별이분법 2
성역할고정관념 2
성차별 2
아웃팅 2
알바노동자권리 2
여성차별 2
여자할일 2
외모차별 2
주거 2
질문 2
2
차별 2
차별잇수다 2
출신국가 2
화장실 2
회식 2
가족이라도차별하지마 1
감염인 1
갑질 1
건강보험 1
검열 1
결혼유무상관마 1
공감받지못함 1
공중화장실 1
과잉진료비 1
교수권력 1
국적 1
권리 1
귀가시간 1
나이묻지마 1
나이어린 1
남성성 1
남자같은이름 1
남자옷 1
남자할일 1
노동 1
노동도 1
다양한가족구성권 1
대중목욕탕 1
동물병원 1
1
막내 1
만만한게애와엄마 1
명절스트레스 1
문화 1
미용실 1
밖으로 1
반말 1
병력차별 1
부당해고 1
서열 1
설거지 1
성적 1
성폭력 1
쇼핑 1
신입 1
심부름 1
아르바이트노동자 1
안전한공간 1
언어 1
여성스러운 1
여자옷 1
예민해지자 1
예술계내성차별 1
예술계내성폭력 1
왜곡된정보 1
외국인 1
외모평가 1
요즘여자들 1
위계 1
육아 1
의료차별 1
의사소통 1
이동권 1
이사 1
이주민 1
인권감수성 1
인종차별 1
일인가구 1
입사거부 1
입을 1
자유롭게 1
장애 1
접근권 1
정상성 1
정신장애 1
조현병 1
지역차별 1
직업 1
진료거부 1
짧은머리 1
차별아웃 1
차별철폐 1
출신민족 1
출신지역 1
취업 1
1
타인의몸을함부로만지지마세요 1
탕비실 1
택시 1
페미니스트 1
피부색 1
화장 1
활동보조 1
회의 1
흉터 1
-_-^

여러 차별경험이 있는데 생각나는 대로 적어보자면...
회식자리에 가면 가위 집게를 꼭 여성이 있는 자리에 놓더라. 수저 놓고 김치 자르는 것 모두 여성에게 시키고... 커피 심부름도 물론 여성의 몫. 남성 신입사원은 안 시키고. 두 번째는 택시타면 당하는 성희롱. 마지막으로는 내가 현재 외국인과 연애중인데 길거리에서 시선.

더보기 더보기
부당해고를 당했어요....

저는 HIV라는 이유로 변호사 관련 회사에서 해고 당했습니다. 확진 받은지 얼마 안되었고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에 의지할 사람이 없었고 HIV에 무지했던 당시 동료 직원에게 말했습니다. 그 직원은 기독교인이라 기독교적인 말로 나를 더 불안하게 만들었고 회사 직원들에게 모두 말해서 회사로부터 부당하게 해고를 당했습니다.

더보기 더보기
왜 그렇게 캐물을까

내가 게스트 하우스에서 일할 때 사장이랑 같이 일 하는 남자 직원이 당연하게 "여자친구가 없냐"는 질문을 했고 지금은 없다고 대답했어. 사회적으로 '여성스럽다'라고 자주 언급되는 몇가지 특성들을 근거로 "게이가 아니냐" 등 자기들끼리 갑론을박을 벌이더라. 그리고 이성 문제에 대한 얘기가 나올때마다 은근슬쩍 떠보고 집요하게 물어봤어. 너무 너무 불편했고 내 성적 지향이 왜 그렇게 중요한가 물음이 들었어. 걸음걸이가지도고 뭐라하고...

더보기 더보기
성적지향으로 조롱하지마세요...

나는 직장내 회식 자리에서 "너 남자 좋아하는 거 아니야?" "조심해 쟤가 너 좋아할 수도 있어" 등 조롱 섞인 대화를 들었다. 그러나 그들의 상상들이기 때문에 아무말 할 수 없었어.

더보기 더보기
아르바이트 노동자에게 함부로...

아르바이트 할때 손님이 '하대'함. 일종의 갑질이 아니었을까. 아르바이트 생은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건데 갑과 을의 관계로 보시는 분들이 많았음. "야 반찬 좀 더 가져다 줘" 카드를 던지면서 "계산!"이렇게 이야기함. 기분이 굉장히 나빠짐.

더보기 더보기
뭐 왜

내 직업은 꽤나 섬세함을 요하는 것이야. 지금까지 하는 일도 많이 비슷했지만 '남자'로써는 아직은 비율이 많이 적어. 그래서인지 "남자가 하면 얼마나 하겠어?" "남자가?" 특이한 눈길을 받기도 하고... 좋은 의도도 있겠지만 해왔던 이유라던지 고민을 이야기하고 기분나쁘게 보는 눈길도 있어. 내가 만든 상품이라고 싫어하기도 하고 판단하는 사람도 봤어.

더보기 더보기
진료 거부와 입사 거부. 도...

병원에 내시경 검사를 예약했고 나의 질병을 이야기했더니 진료 거부를 하더라. 그래서 이후에 아파도 병원에 잘 못가게 됐어. 그리고 회사 면접을 봐서 붙었는데 군대면제 사유를 질의하더라고. 나는 후천성 면역결핍이라서 면제라고 했지. 그랬더니 회사에서 같이 일할 수 없다고 하면서 짤렸어. 그후 입사할때마다 그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하기 어렵더라. 그런데 일과 병이 무슨 상관이래?

더보기 더보기
따박따박, 조목조목

나는 두 개의 경험을 공유하려해. 첫 번째는 직장상사가 술자리에서 '성소수자처럼' 하고 다니지 말라며 지적했어. 그때 차별이라는 것을 확실하게 짚어주었어. 두 번째는 내 외모로 대학교수에게 지적을 당했어. "머리가 그게 뭐니?"라면서. 내 외모 내가 맘대로 한다는데 교수가 뭐라고 지적하냐고 화냈어.

더보기 더보기
-_-

일터에서 동료가 약을 발견, 나는 동료가 약을 발견했다는 사실을 모르는 상황에서 상사에게 나의 감염여부 및 성정체성에 대해 추궁. 업무상 감염여부가 상관없는 일임에도 prep을 위해 먹는다고 둘러대야 했다.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