팻말들기
[차별잇수다] 차별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요?
빠띠
105
목표 팻말 1000
164일 지남

차별에 맞서는 용기를 잇는 수다, 차별잇수다


우리의 차별 이야기가 만나 공명할 때 
차별에 맞서는 대안이 생깁니다.

차별을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요?

내가 겪었던 차별 경험, 그때 받았던 느낌을 자유롭게 써주세요.

더 보기
가족 19
성별정체성 14
일터 14
성적지향 13
병력 12
여성 8
대중교통 7
성소수자 7
결혼 6
의료기관 5
성별고정관념 4
성역할 4
시선 4
장애인차별 4
커밍아웃 4
학교 4
가족구성권 3
고정관념 3
머리 3
병원 3
비혼 3
3
외모 3
인종 3
출신학교 3
학력 3
가난 2
나이 2
나이차별 2
빈곤 2
성별이분법 2
성역할고정관념 2
성차별 2
아웃팅 2
알바노동자권리 2
여성차별 2
여자할일 2
외모차별 2
주거 2
질문 2
2
차별 2
차별잇수다 2
출신국가 2
화장실 2
회식 2
가족이라도차별하지마 1
감염인 1
갑질 1
건강보험 1
검열 1
결혼유무상관마 1
공감받지못함 1
공중화장실 1
과잉진료비 1
교수권력 1
국적 1
권리 1
귀가시간 1
나이묻지마 1
나이어린 1
남성성 1
남자같은이름 1
남자옷 1
남자할일 1
노동 1
노동도 1
다양한가족구성권 1
대중목욕탕 1
동물병원 1
1
막내 1
만만한게애와엄마 1
명절스트레스 1
문화 1
미용실 1
밖으로 1
반말 1
병력차별 1
부당해고 1
서열 1
설거지 1
성적 1
성폭력 1
쇼핑 1
신입 1
심부름 1
아르바이트노동자 1
안전한공간 1
언어 1
여성스러운 1
여자옷 1
예민해지자 1
예술계내성차별 1
예술계내성폭력 1
왜곡된정보 1
외국인 1
외모평가 1
요즘여자들 1
위계 1
육아 1
의료차별 1
의사소통 1
이동권 1
이사 1
이주민 1
인권감수성 1
인종차별 1
일인가구 1
입사거부 1
입을 1
자유롭게 1
장애 1
접근권 1
정상성 1
정신장애 1
조현병 1
지역차별 1
직업 1
진료거부 1
짧은머리 1
차별아웃 1
차별철폐 1
출신민족 1
출신지역 1
취업 1
1
타인의몸을함부로만지지마세요 1
탕비실 1
택시 1
페미니스트 1
피부색 1
화장 1
활동보조 1
회의 1
흉터 1
사회가 구성한 '정상성'에 ...

차별경험을 떠올리니 여러 가지가 생각나는데 첫 번째는 고등학교 동창모임에서 '여자친구'를 왜 사귀지 않는지 질문을 받음. 커플여행을 가면 좋지 않겠냐며 압박을 주었다. 아직까지 커밍아웃이 일반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내가 겪는 현실을 속 시원히 말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답답함을 느끼고 있음. 두 번째는 내가 교환학생 갔을 때다. 여행 중 우연히 한국 교민을 만나게 되었고 그 들은 나와 친구들에게 어느학교 출신인지 물었다. 학교를 듣고선 "공부 많이 안했나 보네"라는 이야기를 했다. 그 당시 나는 듣고 넘겼지만 친구는 그들에게 화를 냈다. 오히려 내가 내 친구를 감싸야했는데 그러지 않고 친구에게 뭐라고 해서 미안했던 기억이 있다. 두고두고 생각난다.

더보기 더보기
고정관념 노!

오랜만에 동창들을 만나 이야기하던 중 한 친구가 시험 감독 썰을 풀었다. 그 친구는 자격증기관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여러 사람들을 만나며 관찰한 이야기를 자주했다. 그러던 도중 '게이같은 남자'를 보았다며 이야기해주었다. '여성적인 태도외 행동'을 하기에 그렇게 판단한 것이다. 나는 여성적인 남자라 하여도 게이는 아닐 수 있으며 그 사람의 성별은 네가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 아니라 했다. 그러다가 "내 주위에는 성소수자가 없기에"모르는게 당연한데 왜 그렇게까지 신경써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답변을 하더라.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이들이 비성소수자라는 생각을 가진 친구들이 꽤 있었는데 내가 붙인 퀴어 동아리 포스터를 보고 나에게 "성소수자 애들 얼굴 좀 보게 가입해봐야겠다"고 말을 하는 친구도 있었다. 감독관 친구에게는 잘못을 알리고 그러지 않겠다는 대답을 받았고 포스터 친구에게는 이것저것 설명하기 귀찮아 커밍아웃을 했던 기억이 난다. 포스터 친구는 굉장히 당황해하며 사과했었다.

더보기 더보기
언제까지 나를 설명해야......

저는 2014년에 부모님께 처음으로 트랜스젠더 여성이라고 커밍아웃을 했어요. 그 후 여러 갈등이 있었지만 지금은 여러 상황을 거쳐 부모님께 인정을 받고 받아들여지고 있어요. 그런데 여기서 더 넘어가서 친척들이 문제가 되더라고요. 부모님이 삼촌이나 고모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못 하겠다고 말해서 한동안은 친척들을 거의 못 만난다고 살았어요. 최근 어머니의 환갑 모임 떄 친가 쪽 친척을 만났는데 그때의 그 어색함이 현재까지도... 그 후 친척들을 안 만나고 있죠. 근데 곧 조카의 돌잔치가 다가오면서 어쩔 수 없이 친척들을 보아야할 상황이 생겨요. 한국사회에서 가족이라는 게 단지 직계 혈족 만이 아닌 친척들까지도 모두 연결되어 있기에 하나 하나 나를 설명해야 하는 상황이 아직도 많이 힘드네요.

더보기 더보기
내가 나로 존재할 수 있는 ...

나는 내 정체성을 가족에게 밝혔을 때 매우 화가 나고 우울했었어. 그 때 나는 가족에게 내가 퀴어여성이라고 (트랜스 여성, 에이섹슈얼, 인터센스) 했는 데 가족은 내가 자폐인이라고 말했고, 자꾸 유성애자에 남성이라고 부르는 걸 고집했기 때문이야.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