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명
페인트 납 퇴치작전_페인트 납빠
kokumsook
캠페인 소개

페인트 납 퇴치작전 

 페인트 납빠! 납빼!! 

(#어린이건강 #납페인트 #중금속 #납중독 #페인트_납) 



  • ‘무연’ 휘발유를 들어보신 적 있나요? 바로 납을 첨가하지 않은 휘발유를 뜻합니다. 납을 촉매제로 사용하면 휘발유 효율이 좋아지지만, 배기가스를 통해 배출된 납이 토양과 바다에 쌓이고 우리의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납이 든 ‘유연’ 휘발유가 금지되었죠. 그런데 이 납이 버젓이 페인트에 들어있다고 합니다. 

  • 납은 중추신경, 뇌, 혈액체계, 신장, 간, 뼈, 생식기능을 해칩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납에 노출되면 되돌리기 힘들거나 평생 지속되는 건강영향을 입을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납을 '어린이의 지능발달을 저해하는 물질'로 지정했고, 납 노출로 인한 정신 지체를 10대 어린이 환경질병 중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 페인트에 납이 든 결과 페인트가 칠해진 텀블러에서도 납이 검출되는 사태가 일어나고 말았어요. 텀블러가 문제가 아니라 납이 든 페인트가 문제입니다! 텀블러의 납 기준도 중요하지만 페인트에 들어가는 납의 기준이 생겨야 페인트가 칠해지는 모든 물건들이 납으로부터 안전해집니다. 뭐시가 중헌겨!   


  • 납이 든 페인트가 오래되어 부서지거나 긁힐 경우 먼지나 흙과 결합되어 아이들이 손쉽게 납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납이 검출된 텀블러

사진 출처: KBS 뉴스보도 (https://d.kbs.co.kr/news/view.do?ncd=4243294)




  • 유럽의 경우 실내 건축용 페인트에 납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고, 인도 필리핀 미국 등에서도 페인트의 납 농도를 최대 90 ppm로 규제합니다. 반면 브라질 남아프리카 스리랑카 등에서는 600 ppm 기준을 적용합니다. 국내의 경우 페인트 납 기준이 600 ppm(일부 어린이 활동공간 및 어린이 제품만 90 ppm)입니다. 전 세계 기준에 맞춰 규제가 강화돼야 합니다. 


  • 이미 선진국에서는 1970년~1980년대부터 건축용 페인트에 든 납을 규제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중진국이나 개도국의 경우 페인트에 납 규제가 없는 나라들이 많습니다. 최근 필리핀, 인도 등은 페인트 납 프리 캠페인을 통해 규제를 신설하여 어린이 건강을 보호하기 시작했습니다. 

 

서명을 모아주세요. 


 ★ 20개 이상 페인트의 납 함유여부를 조사해 결과를 공개합니다. (2019년 하반기) 

★ 국내 주요 페인트 기업과 ‘납 프리 페인트’ 자율협약 체결을 위해 서명을 사용합니다.

★ 페인트 납 국제 기준 90 ppm을 국내 법으로 개정하는 활동에 서명을 사용합니다. 


이 캠페인은 2019년 07월 18일에 시작되었습니다.


의견
gabekkim
지지합니다!
섬김이

제발 환경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주세요.

환경선진국으로 나아갑시다.

미역
페인트납 국제기준 도입을 지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