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사드 배치

북한은 사드 요격 범위 밖에서 얼마든지 미사일을 운용할 수 있어서 사드는 북한의 핵미사일 방어용이 될 수 없어요. 오히려 우리를 미·중 갈등의 희생양으로 만드는 것인데 국회 동의도 없이 막무가내로 강행하는 게 맞나요

관련 아젠다 한미‧한일 관계

캠페인

가장 먼저 캠페인을 시작해 보세요.

사드 배치
캠페인을 시작할까요?

캠페인 시작하기 빠띠에 문의하기

주요 인물 의견

홍준표 자유한국당

한미동맹 차원에서 조기 배치 찬성

"사드는 대선 전에 배치해야 한다. 실효성이 있느냐고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도 있다. 물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같은 경우 발사 위치가 남해안 또는 서해안이 될 수도 있다. 그런데 왜 사드 배치가 필요하나? 실효성 문제라기보다는 한미동맹을 군사적으로 강화하는 상징적인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 (2017년 3월 25일...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찬성

"국가 간의 합의는 존중해야만 한다", "상황 변화가 있었다"

“잃는 것의 크기가 더 크고 종합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 “국민투표에 부치는 것도 심각하게 검토해봐야 한다” (2016년 7월 10일, 안철수 성명) "국민의당이 사드 배치 철회에 앞장서겠다" (2016년 8월 1일, 당 비상대책위원장 박지원, 정동영 등 의원 16명이 사드 배치... 이전 발언 모두 보기
문재인 대통령

차기 정부 재검토

"북한이 계속 핵 도발을 하고 고도화한다면 사드 배치가 강행될 수 있다"

“정부는 사드배치결정을 재검토하고 공론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2016년 7월 13일, 문재인 페이스북에서) "사드배치를 위한 제반 절차를 잠정 중단하고, 북핵 폐기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시 해야 한다" (문재인 페이스북, 2016. 10. 9) "한미 간 합의가 있는데 일방적으로 취소하기는 쉽지 않다“...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심상정 정의당

사드 배치 중단

"유보해야 한다. 당론은 철회지만 기왕에 여기까지 진전된 이 시점에서 철회를 주장하는 것이 큰 의미가 없다. 지금은 중단하고 차기 정부에서 그동안 박근혜 정부가 생략했던 절차를 거치면 합리적인 방안이 나올 것으로 본다. (2017년 1월 27일, 중앙일보 인터뷰)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조기 배치 찬성과 추가 배치 필요

"우리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는 요격 고도가 낮아 사드 도입이 당연하다고 보며 최소 2개 포대가 와있어야 한다. 우리 돈으로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2014.10.11 국회 외통위 국정감사) "북한 핵미사일 요격을 막는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찬성하는 당내 의견이 있었고 저도 작년 가을 대정부... 이전 발언 모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