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1시간 동안 주운 일회용컵 825개… “보증금제 부활하라”

00 조회 67

홍대 일대 곳곳 아이스컵 ‘무단 투기’
보증금제 폐지 후 컵 사용량 3배 늘어
환경단체 “재활용 위해 보증금제 필요”


이른 폭염이 시작되면서 아이스 음료를 담는 플라스틱 일회용컵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은 줄고 있지만, 매장 밖 이용이 늘면서 일회용컵 보증금제를 부활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일회용컵 보증금제란 빈병 보증금제처럼 일회용컵에 보증금을 부과해 매장으로 컵을 반납하면 돌려주는 제도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일대에서는 환경운동가 모임 ‘쓰레기 덕질’ 주최로 ‘플라스틱 컵 어택(Plastic Cup Attack)’이 열렸다. 길거리에 버려진 일회용컵을 주운 뒤 가장 개수가 많은 상표의 매장을 찾아 컵을 반납하는 행사다. 쇼핑 후에 불필요한 플라스틱 포장을 벗겨 카트에 쌓는 플라스틱 반대 운동 ‘플라스틱 어택’ 을 컵에 적용한 것이다.

(중략)

이날 홍대 주변과 연남동 일대의 화단, 쓰레기통 주변, 전봇대와 가로등 밑, 놀이터 등 곳곳에는 플라스틱 컵과 빨대가 쌓여 있었다. 시민 68명이 1시간 동안 주운 컵은 총 825개에 달했다. 대부분 아이스 음료용 컵이었다. 이 중 테이크 아웃 판매를 주로 하는 메가커피가 127개로 가장 많았다. 시민들은 컵 줍기가 끝난 뒤 메가커피 매장 앞에서 “일회용컵을 재활용하자” “보증금제 부활하라”고 외친 뒤 컵을 매장에 돌려줬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527011016#csidx39367c62d727a26ab468c57b4fce6b3 

최신 소식

5/25 플라스틱 컵 어택 #1 @홍대

1회용 컵으로 더러워진 거리도 청소하고, 기업에게는 1회용 컵 남발을 따끔하게 경고하고, 시민들에게는 1회용 컵 보증금제도 알리는 플라스틱 컵 어택! 함께해주세요!  🥤 플...

🤔1회용 컵보증금제 Q&A 

Q1. 컵보증금제를 한다고 1회용 컵 사용이 줄어들까?   A1.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1회용 컵보증금제가 시행되던 2002~2008년에 매장 당 1회용 컵 사용량은 평...

👀눈을 의심케 하는 <국회의원 어록>과 반박

국회회의 때 나온 몇몇 국회의원들의 말들을 모아봤습니다! (반박 포함) 이상돈 의원 (바른미래당) “종이로 만든 것 가지고 시비 거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에요.” ...